나는 논문과 책을 읽으면서 디자인이란 무엇인가, 디자인의 방법론이란 무엇인가에 대해서 새롭게 생각할 수 있었다. 사람마다 디자인의 방법론이란 다르겠지만 본질적으로 디자인에 다가서고 디자인을 하는 목적에 대해서 다시금 정리할 수 있는 시간이 되었다.

 

보통 학생들은 디자인을 하기 전에 리서치 과정에서 트렌드 분석을 많이 한다. 하지만 조금만 다르게 생각해보면 디자인은 각 시대마다 트렌드는 다르지만 기본적으로 편리한 것, 편리한 생활을 추구하는 것은 예나 지금이나 크게 다르지 않다. 굳이 트렌드를 따르기보다는 소비자의 니즈를 분석하고 연구하여 소비자의 욕구를 만족시키고 머리로 하는 디자인이 아니라 사물의 본질을 찾아내는 감성과 통찰력을 발휘한다면 그것이 바로 트렌드를 읽은 디자인이라고 생각한다.

 

이 책을 읽으면서 든 다른 생각은 어떤 제품을 디자인하는데 있어서 디자이너의 역할과 무엇이 소비자를 움직이게 하는가에 대해서 생각해봤다.

그냥 “예쁘게 만드는 것?”, “소비자가 제품을 사게 만드는 것?”, “엔지니어의 요구에 맞춘 디자인?” 내가 생각하는 디자이너의 역할은 기술력을 벗어난 상상력이다. 터무니없음에 기가 막힐 정도만 아니라면, 디자이너는 상상력을 펼쳐 디자인하여 독창적이고 화려한 아이디어를 아웃풋으로 끌어내야한다고 생각한다. 이렇게 끌어낸 아웃풋은 소비자의 마음을 움직여야 하는데 이때 소비자의 마음을 움직이는 것은 바로 제일처음 눈으로 보는 ‘디자인’이다. 즉, 디자인의 조형적인 스타일이 소비자의 마음을 움직이는 것이다.

 

내가 생각하는 감성디자인이란 두 가지가 있다. 먼저 첫 번째는 일상에서의 디자인이다.

‘디자인의 디자인’에서는 ‘책상 위에 가볍게 턱을 괴어 보는 것만으로 세계가 다르게 보인다.‘ 라는 문구가 나온다. 이는 일상생활에서 수없이 많은 보고 느끼는 일상의 물건이나 커뮤니케이션들을 의식적으로 디자인에 반영해야 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즉, 디자인은 생활속에서 나타나는 감수성이라고 할 수 있는 것이다. 눈과 귀를 열고 일상생활 속에서 새로운 의문을 발견해 나가고 그것을 해결해가는 일련의 과정이 감성디자인의 시작이라고 할 수 있겠다.

 

두 번째는 소비자의 요구를 잘 맞게 어떤 방식으로 표현하는 것이냐이다.

소비자의 니즈를 감성적인 오감의 만족으로 반영한 것이 감성디자인이라고 생각한다. 소비자는 디자인을 통해서 일종의 대리만족을 느끼는 것이다. 똑같은 제품을 대량생산으로 찍어내고 메말라가는 현대 사회 속에 소비자들의 감성을 자극할만한 제품들이 시장에 나오고 있다. 기술이 점점 발전해 나아감에 따라 그것을 사용하는 소비자들의 수준 또한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지금까지 디자인의 편의성과 심미성, 기능적 요소만 추구해오던 사이 소비자들의 의식의 변화와 함께 잠시 도외시 되어오던 감성적 측면까지 포함하는 종합적인 디자인이 요구되고 있는 것이다. 논문에서는 ‘기술+디자인+감성+친환경=시장’ 이라는 식을 만들어서 현재 디자인 시장을 요약하고 있다.

 

논문과 책을 읽으면서 감성디자인뿐만 아니라 디자인 전반에 걸쳐서 새로운 자극을 받았고 일상생활에서 새로운 감성이나 아이디어를 끌어내는 것과 소비자가 진정으로 원하는 것이 무엇일까를 캐치해내는 것이 디자인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했다.

 

 

 

 

참고문헌 : '디자인의 디자인' 지은이 하라켄야,  '감성적 트렌드에 의한 iPod용 도킹 오디오 디자인 개발 연구'  홍경민(2011)